잡담

Thought : 2010.11.02 22:46
#
현재 프로젝트는 Agliefant 사용하여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스크럼을 하면서 그리기 귀찮았던
Burn down chart 를 그려준다는 장점 때문에
사용하고 있는데,

이게,

각 Task 에 예측 시간과 매일 들인 시간을 
기록하는 옵션이 있다 보니. 

개인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내 머리를 쳤다. 

#
업무 효율에 앞서,
개인 효율을 얻기 위해서

수 많은 삽질들을 해왔다. 

현재까지 하고 있는 삽질은
GTD 계열의 노력인 Things 와
스티커에 메모해두고 numbers 로 정리하는 
시간 기록에 관련된 노력인데. 

이게. 몇년간 해오고는 있지만,
점점 기록 범위가 줄어들고,

점점 효용이 떨어지더란 말씀. 

시간을 지배한 사나이 류비세프는 
각 항목에 대한 시간을 꼼꼼이 기록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도 명확히 목표를 세우고,
그것에 대해서 얼마나 성취가 있는지 정확히 기록을 했던 것인데,

나는 목표는 제쳐두고 각 항목에 대해서 저번보다 얼마나 열심히 살고 있는지 
확인하고 자기 만족하는 선에서만 시간을 기록하고 있었다는 것. 

결국 핵심은 빼고 껍질만 따라하고 있었다는 걸,
scrum 을 하면서도 깨닫지 못하다가
Agliefant 를 쓰면서 깨달았다. 

#
각 챕터별로 예상 시간을 정해놓고 책을 읽는 다던지 
(한시간에 읽을 수 있는 책 말고 두꺼운 책일때 해당되는 이야기다)

예상 기록과 그 기록을 달성하기 위해 연습에 투입해야 할 시간을 
적어놓고 운동을 한다던지. 

어학 같은 공부라면 끝이 없지만,
적어도 떼어야 할 교재라도 적어놓고 공부한다던지.

길고도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인생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좋은 방법이 아닐까 싶다. 

물론, 이런 기록을 위해 agilefant 를 써본다는 말이지
적절하다는 말은 아니지만 말이다. 

#
agliefant 를 쓴다고 해서 당장 things 나 numbers 를 버릴 생각은 없다. 

적어도 Things 는 산발적으로 생기는 일을 잊지 않게 해주고,
Numbers 는 가계부처럼 늘 관리해야 하는 것들을 놓치지 않고 기록하게 해준다. 

한 개인이 살아가는 데, 한 인간의 삶을 관리하는데
몇가지 도구가 적절한지는 잘 모르겠지만,

한가지 도구로 단순화 하기는 좀 어렵긴 하다. 
(물론, 회사일도 마찬가지!)


신고
Posted by heechul

잡담

Thought : 2010.10.22 04:51
#
SSD 가 빠르고 좋은데, 아직 내 노트북에 넣지 못하는 이유는,
돈도 돈이겠지만, 데이터 백업 때문이다. 

SSD 의 불안전성을 떠나서, 용량 때문에 
노트북 말고 임의의 공간을 확보한 후에,
그 임의의 공간에 대해서도 다시 백업을 떠야 한다는 건데,

그렇게 귀찮은 일을 하기에는 무리. 

게다가, FileVault 를 사용하고 있어서,
로컬 계정은 로그아웃 하지 않는 이상 backup 도 
안되는데 말이지. 

#
클라우드, 혹은 그냥 서버를 이용해서
데이터를 저장하거나 백업이라도 한다면
문제가 훨씬 간단해지기는 한데. 

보안이 문제이다. 

데이터를 암호화해서 저장하면 된다고 하지만,
암호화한 내용을 효율적으로 검색해야 하는데.

방법은 좀 있는 것 같긴 하지만,
어쨌거나 까다로울 듯. 

적어도 암호화에 관한 부분은 로컬에 남겨두어야 하고,
그 말은, 여러 클라이언트를 사용하고자 할 경우. 

클라이언트 마다 프로그래밍을 해야 한다는 말. 

#
개인적으로는 Yojimbo, Local Wiki, 스티커, 아이폰의 메모 등을 
사용하는데, 이것들만을 잘 통합시킬 수 있는 iPhone/Mac 을 위한
솔루션을 늘 만들고 싶음. 

하지만, 업무까지 고려한다면, 
결국은 일단 더 범용적인 파일에 대해서 접근할 수 밖에 없으며,

결국....

내가 만들어야 하는 건....
Dropbox ? 

-_-;;

있는 걸 못쓰는 건 단지 못 믿기 때문이라니. 

이 허망함. 

그네들도 나름 암호화 한다는데..

신고
Posted by heechul

잡담

Thought : 2010.09.22 05:42

전화기를 넘어서 태블릿 크기까지만 가더라도,
이제 이건 개인의 기기가 아니라 가족 공동이 쓰는 기기가 될 수도 있는 것,
당연히 앱들도 이제 슬슬 클라우드에서 돌아야 하지 않을까?


공동으로 쓰는 기기가 늘어나면,
각각의 기기는 어떤 아이덴티티를 가지게 될까? 

위치, 최근 사용자, 소유자, 종류 등이 기본적인 
아이덴티티를 표기하는 방법이 될 테고,

해당 정보를 기반으로 주변에 필요한 기기를 찾아 내기 위한 
네트워크가 생길지도. 

이런 네트워크가 생기면,
장기적으로 무료화될 통신비가 아닌,

해당 기기에 대한 일시적 사용료가,
하드웨어 업체들의 수익모델이 될지도. 


위의 네트워크가 생긴다면,
필요해지는 기반 시스템은 무엇이 될까

노력은 하겠지만 하나의 플랫폼으로 
합쳐지지는 않겠고... 

... 결론은 내가 HTML5 이야기를 하고 있는건가?


나는 여전히 모든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올려놓기 보다는 
내 모바일 기기를 키로 쓰고 싶은데....

아무튼,

원하는 미래가 있다면, 지금 HTML5 에 투자하고 있는게 맞는 듯. 

아니면 대안 플랫폼이 있던가?




신고
Posted by heechul

티스토리 툴바